1959
Han River

South Korea Limited edition 40PCS
740,000 원

Strap

아래 Strap 선택하기:

무료 각인 서비스

무료 배송(시계 제품 구매 시)

무료 스트랩 증정

무료 각인 서비스

무료 배송(시계 제품 구매 시)

Info

스코브 안데르센 x 생활인의 시계
한국 특별 한정판 - 1959 한강 오토매틱

2018년 12월, 스코브 안데르센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한국 시장에 진출하였습니다.
그리고 2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수많은 한국 고객님들께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스코브 안데르센에 보내주신 한국 고객님들의 큰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국내 1위 시계 채널 '생활인의 시계'와 공동 제작한 한국 특별 한정판.

오랜 기간 사랑받아온 안정적인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장착한
단 40피스의 스페셜 리미티드 에디션 - 1959 한강을 지금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package

1x

1959 Han River 오토매틱

1x

3링크 브레이슬릿 기본 장착

1x

블루 나토 스트랩 증정

25%

특별 할인(할인 코드 입력 필수)

40 PCS

리미티드 에디션

4-6 days

DHL 익스프레스 배송

HISTORY

SINCE 1959

한국과 덴마크의 '소통'이 시작된 특별한 연도를 기념합니다.

역사도, 문화도, 지리적인 배경도 다른 두 나라가 정식으로 국가 수교를 시작한 1959년. 지난 60여 년의 시간동안 두 나라는 끊임없이 소통하고 교류하며, 서로를 더 알기위해 무던히 노력하였습니다. 그 결과, 덴마크는 한국의 다이나믹한 문화와 역사에, 한국은 덴마크의 복지와 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스코브 안데르센은 아직 작은 시계 브랜드에 불과하지만, 두 나라가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서로를 더욱 궁금해 할 수 있도록 그 중간에서 의미있는 역할을 해내고 싶습니다. 각기 다른 공간과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나라를 연결하는 소통의 '브릿지'가 되고 싶습니다.

HAN RIVER - 31개의 브릿지

서울의 중심을 관통하는 강, 한국에서 가장 많은 다리를 보유한 강

한강은 큰 강을 뜻하는 우리말 '한가람'이라는 단어에서 유래되었듯 한반도에서 가장 넓은 강이며, 한국의 수도를 가로지르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강입니다. 한강에는 대교와 철교를 포함해 총 31개의 다리가 존재합니다. 스코브 안데르센은 한국과 덴마크의 소통과 연결을 상징하는 아이덴티티를 '브릿지'로 정의하였고, 이에 따라 한국에서 가장 많은 다리를 보유하고 있는 '한강'을 우리의 첫 '한국 특별 한정판'의 이름으로 선택하였습니다.

SPECS

상세 정보

보관함

로고가 새겨진 수제 원목 보관함

케이스

316L 고정밀 스테인리스 스틸. 개별인식번호

다이얼

블루 썬레이 다이얼 & 스틸 바젤
화이트 야광 도트인덱스 & 핸즈

글래스

반사방지 코팅 더블돔 사파이어 크리스탈

무브먼트

미요타 9015 오토매틱 w. 42 시간 파워리저브

사이즈

39mm 넓이 / 12mm 두께

스트랩

3 링크 브레이슬릿 w. 퀵릴리즈 바

품질 보증

제조결함에 대해 2년

방수

20 ATM / 200 미터

DETAILS

오토매틱 무브먼트

1926 다이버 시리즈 중 한국에서 가장 큰 인기를 얻은 올스틸 모델과 미요타 9015 오토매틱 무브먼트의 만남. 초당 8진동의 부드러운 움직임과 42시간의 파워리저브, 일오차 -10/+30초의 안정적인 웰메이드 오토매틱 무브먼트를 경험해 보시길 바랍니다.

39mm 케이스

서양인의 체격에 맞춘 40mm 이상의 오버 사이즈가 아닌, 평균 한국 남성 손목 사이즈에 최적화된 39mm의 케이스 사이즈. 손목 위에서 넘치는 느낌 없는 알맞은 사이즈와 편안한 착용감을 1959 한강 에디션으로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날짜창 & 핸즈

1959 한강 에디션에는 기존 다이버 컬렉션에 없던 날짜창을 추가하였으며, 시침과 분침, 두 개의 핸즈 너비를 조정하여 밸런스를 강화하였였습니다. 빛의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딥블루의 썬버스트 다이얼은 햇빛에 반사되는 깊고 푸른 한강을 연상케합니다.

REVIEW

제품 리뷰: 생활인의 시계 / 사진 촬영: 손성길 님